인연의 씨앗, 싹트다

다큐 ‘자연농(Final Straw)’에 등장하는 하얀 셔츠의 젊은 농부, 이토시마의 무라카미 켄지님 부부께서 10월 말 한국에 다녀가셨습니다. 줄곧 서로가 서로를 궁금해하셨던 홍천 최성현님 댁을 함께 찾아뵙고, 짧지만 알찼던 1박2일을 지내고 왔습니다. 그게 벌써 1달 반 전, 소중한 만남의 기록을 잘 남겨두고 싶다는 욕심은 커다란데, 충분한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계속 미루다보니 점점 기억이 멀어지고 있습니다. 더 흐릿해지기 전에, 서둘러 짤막한 기록을 남겨봅니다.

이 방문을 준비하면서 자꾸만 마음이 두근두근했습니다. 6년 전, 아무런 계획도 기대도 없이, 친구네 놀러가듯 가벼운 마음으로 찾아갔던 그 인터뷰가, 삶을 관통하는 기나긴 여정의 출발점이 되었습니다. 한참 먼길을 떠나온 후 다시 고향을 되찾아가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처음 그 마음이 그대로인지, 달라진 건 없는지, 계속해서 스스로에게 되묻게 되었지요. 6년이라는,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 잽싸게 흘러가버렸습니다. 영화를 만들고 상영회를 펼치고 책을 펴내고. 그 모든 과정 속에서 끊임없이 배우고, 나누고, 담으며 이어왔습니다. 특히 이번처럼 저희를 통해, 다큐를 통해 새롭게 인연이 맺어지는 걸 볼 때마다, 어찌 말로 표현하기 힘들 만큼 참 뿌듯하고도 기쁜 마음입니다.

오래 전부터 최성현님은 무라카미님을 궁금해하셨고, 무라카미님 역시 ‘언젠가 한국에 가게 된다면 홍천에 꼭 가보고 싶습니다’고 하셨습니다. 작년 가을에는 무라카미님께 받은 ‘코요미’ 달력을 최성현님께 보내드리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건너건너 소식을 주고받던 두 분이 직접 만나 이야기 나누는 장면은 낯설면서도 참 익숙한 느낌이었습니다. 늦은 밤까지 술잔과 찻잔을 기울이며 이야기가 이어졌고, 다음 날 아침에는 패트릭의 새로운 예술작품 아이디어, ‘숲 그림’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했습니다. 가와구치님께서 책에서 언급하셨듯, 그리고 저희가 상영회에서 계속 인용했듯이, 어쩌면 이 모든 일들 하나하나가 다 ‘씨앗’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세상 곳곳에 뿌려지고, 마땅한 때가 오면 싹이 트고, 자라납니다. 그렇게 계속 이어지고 펼쳐져갑니다. 앞으로도 저희는 좋은 ‘씨앗’들을 모으고, 나누고, 심고, 키우는 활동을 열심히 이어가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